제례정보

굿포유와 함께하는 아름다운 동행!



1. 진설법

제사상차림이란 마련된 제기와 제수를 제상에 격식을 갖추어 배열하는 것을 말하며 이를 제수 진설법(祭羞陳設法)이라 한다. 우리나라에서는 제사 상차림의 양태가 지방마다 가정마다 각기 달라 일명 ‘가가례(家家禮)'라 할 만큼 다양하다.
이처럼 제수 진설이 다양한 것은 각종 예서에 나타나는 진설법이 각각 다르다는 데 가장 큰 원인 이 있다. 그러나 상차림의 기본원칙은 공통적이며 관행적으로 지켜지고 있는 격식이 있다. 제사 상차림의 기본원칙은 죽은 사람과 산 사람의 좌우를 바꿔놓고 좌우의 균형을 잡는 데에 있다. 제사에서는 신위가 놓인 곳을 북쪽으로 한다. 신위의 오른쪽은 동족, 신위의 왼쪽은 서쪽이다. (제사지내는 사람의 편에서 보면 오른쪽은 동쪽, 왼쪽은 서쪽이다.)

 
2. 진설법의 기본 : 탕을 놓고 5열로 차린다
  • 반서갱동(飯西羹東) :
  • 제사자의 입장에서 밥은 왼쪽, 국은 오른쪽으로 놓는다. 이는 산 사람의 상차림과 반대이다.
    따라서 숟가락과 젓가락은 중앙에 놓는다.
  • 고서비동(考西비東) :
  • 남자조상은 서쪽, 여자조상은 동쪽이라는 뜻이다.
    남자의 신위, 밥, 국, 술잔은 왼쪽에 놓고 여자조상은 오른쪽에 놓는다.
  • 어동육서(魚東肉西) :
  • 생선은 오른쪽, 고기는 왼쪽에 놓는다.
  • 두동미서(頭東尾西) :
  • 머리와 꼬리가 분명한 제수는 높은 방위인 동쪽 오른쪽(제사자의 입장)으로 머리가 가고 꼬리는 왼쪽으로 가게 놓는다.
  • 홍동백서(紅東白西) :
  • 붉은 과일은 동쪽, 흰 과일은 서쪽에 놓는 것을 원칙으로 한다는 말이다.
  • 조율이시(棗栗梨枾) :
  • 왼쪽에서부터 대추, 밤, 배, 감(곶감)의 순으로 놓으며 배와 감은 순서를 바꾸기도 한다.
     
    3. 합설(合設)한다
    조상의 제사를 모실 때 배우자가 있을 경우 두 분을 함께 모신다.
    즉 아버지의 기일에 어머니도 함께 모신다. 그런데 이때는 두 분의 제사를 하나의 제상에 함께 지낸다. 합설은 밥, 국, 술잔만 따로 차리고 기타의 제수는 공통이다.
    TOP